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권영진 시장, 사회적경제 생생한 현장 소리 듣는다!
7일(목) 사회적경제 현장 간담회, 애로청취 및 소통의 장 마련
기사입력: 2017/09/06 [23: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702여개의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총 8천여개 일자리 창출과 6백여억원의 매출

 

권영진 대구시장은 9월 7일(목) 현장중심 행정의 일환으로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2곳을 직접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이번 현장방문 간담회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으며, 사회적경제 기업 대표 및 종사자, 지원기관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현장에서만 들을 수 있는 특수하고 현실감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민·관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고, 이를 토대로 제도개선과 새로운 정책을 개발하여 지속가능한 일자리창출 및 윤리적 소비시장 확산을 위해 노력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에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취임 이후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우문현답/愚問賢答)”는 신념으로 지난 2014년 12월에는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시장실’을 개최한 바 있으며, 2015 ~ 2016년 개최된 대구 사회적경제 박람회 시 참여기업 부스 100여 곳을 직접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 하는 등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인과의 소통행보를 꾸준히 이어왔다.

 

이날 첫 번째 방문 기업인 ▲반야월연근사랑협동조합(대표 정현정)은  동구 반야월 지역의 특산물인 연근을 홍보하고자 25명의 주부가 뜻을 모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을 받았고, 대구의 5味인 반야월에서 갓 수확한 연근으로 신선한 음식을 제공하는 우수 사회적기업이다.

 

두 번째 방문기업인 ▲레드리본사회적협동조합(대표 김지영)은 에이즈에 대한 인식개선과 에이즈 감염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설립된 국내 최초 에이즈 감염인을 위한 협동조합이자 사회적기업으로.에이즈 감염인과 비감염인이 함께하는 소셜카페 빅핸즈를 운영하고 있으며, 카페 운영 수익금 전액은 에이즈 인식개선과 감염인 자활 지원에 사용된다.

 

한편, 권영진 시장 취임 이후 民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과 官중심의 지원체계가 순조로운 조화를 이루면서 대구 사회적경제가 전국의 주목을 받고있으며, 2017년 6월말 기준 대구에는 (예비)사회적기업 114개, 마을기업 85개, 협동조합 503개가 있으며, 매년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그 주요성과를 보면 서울, 강원에 이어 전국 3번째로 사회적경제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함께 잘사는 도시, 사회적경제 도시 대구’라는 슬로건 아래 ‘사회적경제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사회적경제 종합발전계획’ 수립,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치‧개소(전국최초 시민공익,청년센터 통합입주)등 다양한 행·재정적 지원을 토대로 특화된 사회적경제 활성화 시책을 적극 추진해 왔다. 그 결과 702여개의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총 8천여개에 이르는 일자리 창출과 600여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사회적경제 대학원 등의 전문가 교육으로 지역인재 700여명을 양성하였으며, 언론 등 각종 매체를 통한 홍보활동 및 박람회, 주간행사 등을 개최하여 시민홍보 및 가치확산에 주력 하였으며,착한결혼식, 쪽방촌 지원, 김장나눔, 서문시장과 함께하는 장터, 초등학교 교과서 수록 등 시민 가까이 다가가는 적극적인 사회적경제를 실천하였다.

 

특히, 사회적기업의 성과는 매우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인증 사회적기업은 73개로 이 중 살아남은 사회적기업은 64개로 87.7%이다. 이는 일반 창업기업 생존율(통계층 5년 생존율 27.3%)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또, 사회적기업제품 우선 구매율 및 착한소비 확대로 2016년 공공구매액이 101억원으로 2014년 말 38억원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문제 해결 및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고 있는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한다”며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적극 수렴해 정책화 하고 기업 스스로 자체 고용률을 높이고 지속성장을 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는데 실질적으로 보탬이 되는 시책을 발굴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백두산 du32@hanmail.net

백두산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구경북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가을여행 천국! 축제 한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