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사회
포항해경,고래불법 포획선 선장 등 3명 추가 구속
기사입력: 2017/08/23 [08: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오윤용)는 대규모 불법 고래포획 전문 조직단에 대한 추가 수사를 벌여 8월18일 불법고래 포획선 선장 C씨(61) 등 3명을 추가로 구속 송치, 불법 운반·판매한 D씨(33) 등 7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 사진설명=포항해경,고래불법 포획선 선장 등 3명 추가 구속   © 유신애기자

 

또한, 포항 및 울산에 있는 다른 판매책 E씨(47)등 2명에 대해서도 추가로 여죄를 계속 수사하고 있다.
 

포항해경은 지난 7월 19일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조직적으로 밍크고래를 불법 포획한 조직원 3명을 포항시 북구 소재 고래고기 보관 창고에서 현행범으로 검거하여 총책 A씨(54) 등 2명을 구속 송치하고 B씨(54)를 불구속 송치 한 바 있다.
 

이들 고래 전문 포획단은 올해 6월부터 불법 개조된 선박 및 작살을 이용해 밍크고래 4마리를(시가 2억 8천만원) 불법 포획했고 포획한 밍크고래는 해상에서 1차 해체한 뒤 야간시간대에 인적이 드문 소형 항포구로 입항하였다.
 

포항해경에서는 고래 전문 포획단이 고래가 자주 출몰하는 해상으로 출항해 멸종위기종인 밍크고래를 불법으로 포획하고 유통한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용의선박과 창고 등에 대해 끈질긴 추적을 벌여왔다
 

고래 전문 포획단은 총책 지휘 아래, 포획, 운반, 망잡이 등으로 분담하여 대포폰으로 서로 연락을 주고 받아 감시망을 피해왔다. 
  

▲ 사진설명=포항해경,고래불법 포획선 선장 등 3명 추가 구속     © 유신애기자


포항해경 수사과장은 “고래류는 보호동물로 지정돼 있어 불법 포획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불법 고래 포획사범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은밀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고래 불법포획 행위 척결을 위해 경비함정·파출소·항공기·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 현장세력을 총 동원하여 전방위 감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국제포경위원회는 멸종위기의 고래류 보호를 위해 1982년부터 모든 상업적 포경을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1978년부터 회원국인 우리나라는 국내법(수산업법, 수산자원관리법 등)에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하여 고래 불법포획은 물론 작살 등 금지어구의 제작·적재 및 불법포획 고래의 유통·판매까지 강력히 처벌하고 있다

 

현행 국내법에 의하면 고래를 불법포획할 시 수산업법 위반으로 3년 이하의 징역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불법 포획한 고래고기를 판매·유통·보관할 시 수산자원관리법 위반으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 사진설명=포항해경,고래불법 포획선 선장 등 3명 추가 구속     © 유신애기자

유신애기자 lyusim3839@naver.com

유신애기자
시작하려면 말을 그치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유신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구경북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가을여행 천국! 축제 한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