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뉴스 > 원자력안전위원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 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안위, 6차 북한 핵실험 이후 방사성 핵종 탐지 종합 결과
기사입력: 2017/09/13 [20: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원자력안전위원회     ©백두산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 이하 원안위)는 6차 북한 핵실험 직후 상황반을 설치하여 24시간 운영하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성게용)의 전문팀과 함께 방사성 핵종에 대한 탐지 활동을 수행하였다. 


특히, 방사성 제논(Xe) 및 입자성 방사성 핵종 세슘(Cs) 등과 같은 핵종은 핵실험에 대한 유무 및 특성을 판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신속한 탐지가 필요하다.


원안위는 방사성 제논(Xe)에 대해서는 동북부와 서부 지역에 설치된 2개의 고정식과 해상에서의 이동식 장비를 활용해 12시간 간격으로 육상 32회(각 16회), 해상 11회 등 총 43회에 걸쳐 포집하였으며, 세슘 등 입자성 방사성 핵종 포집을 위한 공중 포집도 총 10회에 걸쳐 수행하였다.


지금까지의 분석 결과(9.12, 24:00 기준) , 동북부 지역에 설치된 고정식 장비에서 제논-133이 0.16~1.14밀리베크렐(mBq/m3) 범위에서 총 9회 검출되었으며, 동해상에서 운영한 이동식 장비에서는 제논-133이 0.20~0.33밀리베크렐(mBq/m3) 범위에서 총 4회 검출되었다.

 

▲ 사진설명=원안위, 6차 북한 핵실험 이후 방사성 핵종 탐지 종합 결과     © 백두산기자


한편, 입자성 방사성 핵종은 수차례의 공중 포집 활동에도 불구하고 검출되지 않았다. 원안위는 제논-133의 포집 시기와 위치, 기류 및 탐지 결과 등을 종합하여, 6차 핵실험이 이루어진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기류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하였으며 금번에 검출된 제논-133은 핵실험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다. 


다만, 제논-133 이외의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이 검출되지 않아 어떤 종류의 핵실험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

 

원안위는 6차 핵실험 직후 전국 160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비상 감시 체제로 전환하여 전 국토 환경방사선 및 방사능 분석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전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인 50~300나노시버트(nSv/h)을 유지하고 있어,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환경 방사선 준위 변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백두산 du32@hanmail.net

백두산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구경북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가을여행 천국! 축제 한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