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사람들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사람들
기고
[기고]벌초·성묘길! 조금만 주의하세요.
기사입력: 2017/09/02 [1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설명=이한기 소방행정과장     © 백두산기자

며칠 전만 하더라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려 많이 더웠는데 이제는 더위도 한풀 꺾인,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이 있는 가을의 계절에 접어든 것 같다. 추석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와 주말이면 삼삼오오 모여 벌초하느라 예초기 진동 소리가 울리곤 한다.


하지만 예초기를 사용하다보면 칼날이 땅에 닿아 돌이 튀어 얼굴을 다치는 경우, 또 벌에 쏘여 사망하거나 병원을 가는 경우 등 여러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이러한 사고는 단순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것에서 비롯되어지는데 벌초를 하기 전에 사전지식과 대처방법만 알아 두어도 피해를 크게 줄일 수가 있다.


먼저 예초기 사용 시에는 칼날이 돌에 부딪히지 않게 해야하고,  목이 긴 장화나 장갑, 보호안경 및 긴 옷을 입어야 한다. 또 예초기 사용 전에 볼트와 너트, 칼날 부착상태도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만약에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깨끗한 물로 상처를 씻고 소독약을 바르거나 수건으로 상처 부위를 감싼 후 병원으로 가야 한다. 둘째는 산에는 벌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


그렇기에 벌을 자극하는 향수나 화장품, 밝은 계통의 옷은 피해야 하고, 긴 막대를 이용하여 주변에 벌집이 있는지 확인해 보아야 한다. 만약에 벌을 봤을 때에는 가능한 한 낮은 자세를 취하거나 엎드려 피하고, 혹시라도 벌에 쏘였을 경우 재빨리 신용카드 등으로 피부를 밀어 빼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벌초는 대부분 산 속에서 하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출발 전에 구급약품 등을 미리 챙기고 가거나 독단적으로 먼 곳에 가지 말아야 한다. 대부분의 안전사고는 예방법을 충분히 숙지하고 주의를 기울인다면 얼마든지 막을 수가 있다. 벌초 전 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예방법을 꼭 숙지하여 온가족들이 웃는 얼굴로 풍성한 한가위를 맞이하기를 바란다.

백두산 du32@hanmail.net

백두산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구경북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천시 가을여행 천국! 축제 한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